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오피니언문소운의 옹기이야기
[문소운의 옹기이야기(36)]흙의 성질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9  21:26: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문소운 울산옹기박물관 큐레이터

옹기박물관에 있다 보면 학생들에게 종종 듣는 질문이 있다. “흙이 어떻게 단단한 그릇이 되나요?” 이는 단순해 보이는 질문 같지만 가장 원초적이면서도 필요한 질문이다. 흙이라는 소재의 기본 성질을 알아야 하고, 흙에 가변성을 가할 수 있는 요소와의 상관관계를 파악해야만 풀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흙에도 그 종류가 다양하다. 부드러운 흙이 있는가 하면 거친 흙이 있고, 저온에도 잘 녹는 흙이 있는가 하면 고온에도 쉽게 녹지 않는 흙이 있다. 예를 들어 고온에 견디지 못하는 흙으로 만든 그릇에 높은 열을 가하면 그릇은 열을 견디지 못하고 주저앉아 버린다. 반면, 높은 열에도 성질의 변함이 거의 없는 흙으로 만든 그릇에 열을 가하면 그릇은 녹지 않는다. 즉, 온전한 그릇으로의 탄생이 어렵다.

흙으로 그릇의 형태를 만드는 과정을 보면, 흙 속에 수분 함량 정도를 파악하고 일정한 시간 내에 작업을 끝낸다. 그렇지 않으면 손끝에 열이 흙에 전달되어 그릇으로 완성되기도 전에 흙이 갈라져 버리고 만다. 흙의 성질을 정확하게 알고 있어야만 그릇의 형태를 잡을 수 있듯, 마찬가지로 흙이 불과 접촉했을 때 성질이 변화하는 방식도 꿰뚫고 있어야만 완전한 그릇으로 재탄생시킬 수 있다.

   
▲ 점토

그래서 장인들이 흙을 고를 때는 육안을 통해 관찰하거나 손으로 직접 만져보는 것은 물론, 구별이 어려울 때는 흙을 직접 입에 넣고 씹어봄으로써 분별했다. 혀의 섬세한 감각까지 활용하여 흙의 미세한 성질을 파악한 것이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장인은 흙이 부족한 상황이라도 생기면, 흙의 장단점을 염두에 두고 내화도(耐火度)가 낮은 흙과 높은 흙을 적절하게 배합하여 사용하기도 했다. 이것이야말로 장인들이 경험적 소산으로 쌓은 실천적 지혜가 아닐까 싶다. 문소운 울산옹기박물관 큐레이터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제주도 가볼만한곳! 제주도 제주시, 서귀포시 맛집 추천 진심 전하는 고집돌우럭
2
MBC드라마 “황금정원”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제작지원 칼로커트도 화제
3
박명수가 선택한‘아이센스리그PC방 가맹점600개 돌파! 계속되는 인기행진
4
속초동명항맛집 ‘돌섬대게횟집’ 대게 시즌 맞이 많은 분이 방문해
5
24시간 몸캠피씽 신고센터 ‘시큐어앱’, “초기대응 중요한 몸캠피싱” 지체없이 1:1 상담 후 조치 가능해
6
‘우주폰카페’, 18~24일 간 아이폰11 사전예약 사은품 혜택은? 초특가로 아이폰 시리즈 구매 가능
7
‘라오메뜨 가구 파주 가구단지'세라믹 식탁 세트'와 ‘리클라이너 소파 합리적인 가격으로
8
아산 탕정 맛집 '쌍둥이네매운탕', 유독 몰리는 이유
9
모던 남성 의류브랜드 ‘이지오옴므’, 첫 홈쇼핑런칭으로 캐시라이크 4종 세트 한정 판매
10
이현우 전역 “군대서 많이 보고 배워”…복귀작은 영화 ‘영웅’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