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오피니언독자기고
[기고]‘새로운 동구 만들기 마스터플랜’이 필요하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0  20:49: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강대길 전 울산광역시의원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말뫼는 세계적인 조선회사 코쿰스의 골리앗 크레인이 우뚝 서있는 스웨덴의 대표적인 공업도시이다. 코쿰스가 문을 닫으면서 단돈 1달러에 핵심설비인 골리앗 크레인을 울산의 현대중공업에 넘기게 되고 이를 해체하고 이송하는 과정을 지켜본 말뫼의 사람들이 모두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말뫼의 눈물’은 조선업의 몰락을 의미하는 수사(修辭)로 불리게 되었고 골리앗 크레인은 그 눈물의 대표적 상징이 되었다. 말뫼의 눈물이후 15년이 지나서 ‘울산의 눈물’이 현실로 다가왔다. 2018년 8월, 현대중공업 해양공장의 마지막 작업 물량인 아랍에미리트(UAE) 나스르(NASR) 원유생산설비가 출항하면서 사실상 공장이 폐쇄됐다. 또한 해양플랜트 모듈을 제작했던 울주군 온산공장(20만 ㎡)의 매각을 결정했다. 직영과 협력업체 수천 명의 근로자가 실직의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 그야말로 ‘말뫼의 데자뷰’가 울산 동구에서 진행중이다.

동구경제는 파탄에 가깝다. 집값은 큰 폭으로 떨어지고 근로자들이 대거 거주하던 원룸의 공실률은 30%에 육박하고 있다. 급기야 인구도 2015년 18만1207명에서 2019년 7월기준 16만1327명으로 1만9880명이 줄었다.

동구 경제 살리기의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 중앙정부의 지원만 기대하는 땜빵씩 처방의 경제 살리기 방식이 아니라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동구의 발전방향을 결정하는 ‘새로운 동구 만들기 마스터플랜’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

울산대교의 개통으로 과거의 섬형태의 순환형 공간구조를 탈피한 상태에서 현대중공업과 연관된 산업구조를 혁신적으로 변화시키고 서비스업과 제조업의 동반 성장을 통해 지역경제의 새로운 성장축을 형성하는 노력과 의지가 담긴 종합계획이 절실히 요구된다. 지역의 전문가, 주민, 공무원, 그리고 기업체가 참여하여 절망과 실의에 빠진 동구 주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담을 수 있는 ‘새로운 동구 만들기 마스터플랜’ 작업이 추진되길 바란다.

동구는 공간적으로 산과 바다가 어우러지고 기온이 온화한 남목 1동과 남목 3동에 전원생활이 적합하고 고령화 시대에 부합되는 귀농귀촌 공간으로 적격이다. 또한 주전 몽돌해변을 중심으로 퇴직후 힐링공간으로 역할을 기대할 수 있는 지역적 장점도 있다. 그리고 전하동과 대송동, 화정동의 제조업 기반지역은 산업구조 고도화 및 청년과 퇴직인력 등의 창업과 경제활동의 중심축이 되는 혁신공간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

특히, 일산동과 방어동은 일산해수욕장과 방어진항, 그리고 대왕암 공원이 입지한 해양관광의 자산이 풍부한 지역이다. 소득이 증가하고 시간적 여유가 생기면 레저와 관광거리를 찾는 것은 당연한 트렌드이다. 천혜의 해양관광 자원을 가지는 동구에 이러한 시대적 트렌드에 부합하는 해양관광산업의 콘텐츠를 개발한다면 새로운 지역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2003년 말뫼는 ‘말뫼의 눈물’로 대표되는 상심의 도시였다. 하지만 현대중공업에 팔려간 골리앗 크레인 자리에 190m의 ‘터닝토르소(turning torso)’라는 빌딩이 자리 잡고 과거 조선업의 도시에서 친환경 에코시티로 부상했다. 조선업 연명에 썼던 재원을 신재생 에너지, 정보기술, 바이오 등 미래 먹거리에 집중 투자하여 ‘말뫼의 터닝’을 달성했다. 그로 인해 조선소 폐쇄로 줄었던 인구도 다시 유입되어 과거시대 보다 더 많은 인구가 형성되었고 도시의 수식어도 ‘눈물’이 아니라 ‘내일의 도시(City of Tomorrow)’로 바뀌었다.

울산 동구도 할 수 있다. 동구는 허허벌판 모래사장에서 현대중공업을 만들어 낸 역동의 DNA가 흐르는 저력의 도시이다. 동구민의 희망의 불꽃에 ‘새로운 동구만들기 마스트플랜’이라는 기름 부어 다시 성장하는 도시로 변모하길 간절히 기원한다.

강대길 전 울산광역시의원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11월~12월 제주도 가볼만한곳! 제주공항, 함덕해수욕장, 중문관광단지 근처 맛집 고집돌우럭
2
11월, 한샘인테리어 인천 구월점에서 만나는 스페셜한 이벤트, 성황리에 진행 중
3
제주도 가볼만한곳, 맛집, 카페투어! 2박3일 제주도 여행코스로 제격! 서귀포시 카페바나나
4
태극전사 상대할 브라질, '메시 복귀' 아르헨에 0-1 패배
5
용인 타운하우스 '씨앤아트힐', 우리앤하우징이 공급하는 합리적 가격의 도심형 타운하우스로 주목
6
지진 얘기만 들어도 '흠칫'…포항지진 트라우마센터 문 연다
7
페라가모 구두&발리 가방&몽블랑 시계 위드드몽서 70% 화끈 세일!
8
황교안 "많이 힘들어졌다…우리가 희생해야 국민이 함께할 것"
9
울산북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1박2일 '가족 愛 재발견' 실시
10
SBS '그알', 故 설리 죽음 다룬다…'누가 진리를 죽였나'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