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오피니언교단일기
[교단일기]겨 묻은 개에 대해 생각함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02  21:14: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신미옥 호계고 교사

속담에 ‘똥 묻은 개, 겨 묻은 개 나무라다’는 말이 있다. 겨가 냄새 나는 똥보다 더러울 리 없음에도 불구하고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보고 더럽다고 흉을 본다는 것으로, 자기에게 있는 큰 허물은 생각하지 않고 남의 작은 허물을 비웃는다는 뜻이다.

그런데 나는 이 속담에 나오는 ‘겨 묻은 개와 똥 묻은 개가 같은 개일 수 있을까?’하는 다소 뜬금없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 두 개의 이모저모를 쓸데없이 생각해 보았다. 두 개의 몸집은 어떨까. 털색은 어떤 색일까, 그 개의 주인은 어떤 사람들일까.

겨를 묻힌 개는 어쩌다 겨를 털에 묻혔을까? 겨는, 벼, 보리, 조 등의 껍질을 가리킨다. 이 곡식은 반드시 껍질을 벗겨내야 먹을 수 있는데 옛날에는 절구에 이런 곡식을 넣고 찧어서 껍질을 벗겨냈는데, 벗겨낸 껍질이 겨인 것이다. 겨는 사람이 먹기는 어렵지만 지방이나 단백질이 많아 가축의 사료나 비료로 쓰였다. 그 가운데 벼의 껍질인 ‘등겨’를 겨울에 소죽을 끓일 때 한 두 바가지 꼭 넣었던 생각이 난다. 옛날 우리 집을 생각하면 등겨가 든 가마니는 늘 외양간 한 귀퉁이에 쌓아 두었다. 겨울을 나야하기 때문이다. 등겨가 들어간 소죽이 끓을 때 나던 그 구수한 냄새, 따뜻한 아궁이, 소가 눈을 반짝이며 입맛을 다시던 장면이 지금도 선명하게 떠오른다.

겨가 묻은 개는 배를 오랫동안 곯았을 것이다. 몇 날을 기다려도 주인집 양반은 소식이 없다. 참다못한 그 ‘겨 묻은 개’는 외양간에 쌓여있는 등겨 가마니에 코를 박고 허기를 채웠을 것이다. 겨울 추위는 고픈 배를 더 고프게 했을 것이다. 그러니 주인 몰래 주린 배를 채우려 외양간에 있는 소의 먹이를 탐했을 것이다.

부잣집 ‘똥 묻은 개’는 온 몸에 ‘겨 묻힌 가난한 집 개’를 보고 나무랐을 것이다. 어디서 고약한 똥 냄새가 나느냐고, 니 몸에서 나는 냄새 같다고, 어디서 몰래 겨를 훔쳐 먹은 거냐고, 그런 식으로 주인을 배신해도 되느냐고. 안 그래도 주인에게 미안했던 ‘겨 묻은 개’는 스스로의 못남에 몸이 오그라들었을 것이다. 배가 고파 몰래 훔쳐 먹었던 스스로의 행동을 돌아보며, 자기의 삶의 태도가 그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는 생각에 똥 묻은 개가 나무라는 말에 대해 한마디 대꾸도 못하고 그대로 듣고만 있었겠지.

긴 시간 닫혀 있는 교실에서 5월27일에 드디어 고2 우리 반 아이들 서른 세명을 만났다. 텅 비어있던 학교가 아이들 소리로 빼곡하게 차올라 오월의 초록처럼 싱싱하게 살아났다. 이를테면, 교실에서 나는 ‘똥 묻은 개와 겨 묻은 개’는 같은 개인지 어떤지, 얼굴 마주 보며 얘기를 나누고 싶다. 생각은 이렇게 나눌 때 좀 더 단단해지고 또렷해질 수 있고, 여기에 공부의 뿌리가 내린다고 생각하기에.

신미옥 호계고 교사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중구 B-05구역 보상금 갈등 강제철거 충돌
2
울산의원, 21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활동 포부
3
1분기 울산 외지인 아파트거래 남구에 집중
4
순금팔찌 순금목걸이 금값시세 먼저 봐야
5
울산시민등산아카데미, 삼산동 동양빌딩 회의실에서 제23기 수료식 가져
6
다주택자엔 세금폭탄…1주택자 종부세도 높여
7
코로나 영향 울산 기초수급자 급증
8
태화강 강물 위를 걷는 기분
9
[특별기고]‘나라 빚 1천조 시대,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빚잔치 국가’
10
미래車 에어백은 이런 모습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