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방송연예
[새영화]브로크백 마운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6.02.08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골든글로브 최우수작품상 등 4개 부문상, 감독조합 감독상, 프로듀서조합 최우수상, 작가조합 각색상 등을 휩쓸었고 아카데미상 8개 부문 후보에 지명돼 다관왕을 노리고 있는 리안 감독의 신작 '브로크백 마운틴'(Brokeback Mountain)이 드디어 3월1일 국내에서 개봉한다.

'브로크백 마운틴'은 사회적 편견 속에서 20년간 사랑을 이어가는 두 남자 에니스 델마(히스 레저)와 잭 트위스트(제이크 질렌할)의 모습을 담담하게 그렸다.

1963년 미국 와이오밍 주 로키산맥 자락에 위치한 산 브로크백 마운틴. 에니스는 약혼녀 알마(미셸 윌리엄스)와의 결혼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이곳 양떼 방목장에서 여름 한 철 잭과 양떼를 돌보는 일을 하게 된다. 동성애자가 아니라고 굳게 믿었던 이들 사이에 사랑의 감정이 찾아왔다.

여름 한 철이 지나고 각자의 삶의 터전으로 돌아간 에니스와 잭은 각각 알마와 로린(앤 헤더웨이)이라는 아내와 아이들이 있는 한 가정의 가장이 돼 살아간다.

어느날 "너를 방문해도 되겠느냐?"는 잭의 엽서가 에니스에게 배달되고 이들은 4년 만에 재회한다. 또다시 억제할 수 없는 감정의 소용돌이에 휩싸인 에니스와 잭에게는 이제 가정은 안중에도 없다. 둘만이 관계에 몰입하는 사이 에니스의 아내 알마는 둘의 관계를 눈치채고, 로린은 남편의 애정이 떠났다는 사실을 직감하게 된다.

영화 속 두 남자는 서로 사랑하지만 사랑에 대한 방식은 전혀 다르다. 에니스는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가장의 역할에 충실하려는 책임감에 짓눌려 항상 자신의 열정을 억제하고 부정하며 고통스러워한다. 반면 결혼생활보다는 사랑이 우선인 잭은 둘만의 공간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자고 제안할 만큼 사회적 편견에 대한 두려움이 없다. 1년에 두어 번 만나는 것이 고작인 이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 다른 사랑의 방식 때문에 고통스러워한다.

'브로크백 마운틴'은 에니스와 잭 이외에도 알마와 로린의 감정에 깊숙한 시선을 던진다. 남편과 잭의 관계를 알면서도 5년 간 속아주는 척하며 남편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알마의 사랑은 사랑의 볼모가 된 여성의 처참함 그 자체다. 잭과의 사랑에 더 적극적이었던 로린도 남편의 마음이 떠난 것을 안 뒤 일에만 파묻혀 '돈벌레'로 전락한다.

리안 감독은 '브로크백 마운틴'에서 인간 감정의 흐름과 인간관계의 미묘함을 예리하게 포착해 냈다. '와호장룡' 등 전작에서도 그랬듯이 그는 대사보다는 배우의 표정과 행동에 더 큰 이야기를 담는다.

리안 감독은 인터뷰에서 "우리가 그려내고 있는 감정이 진실하게 전해진다면, 배우들의 연기가 진실하다는 믿음을 얻을 수 있다면, 관객에게 어떤 감정이 일어난다면, (동성 간의 사랑이)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면서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의 가슴 속을 들여다볼 때 선입견은 사라지게 마련이다"라고 말했다. 15세 관람가. 연합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제25회 울산미술대전 전체 대상, 한국화 부문 고승빈씨의 ‘윤회’
2
‘특별한 애정’ 울산지원에 적극적 평가
3
글로벌 원자재 가격 고공행진…조선·건설·車 ‘직격탄’
4
울산 정유 이어 화학업계도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5
‘무료교육’ ADHD·틱장애 및 눈 밑 떨림 등 불안장애증상 극복 돕는 아동심리상담사자격증
6
울산, 스마트 선박물류시스템 선도
7
전동킥보드 헬멧 13일부터 의무화…실효성 논란
8
집권 4년 文정부…성난 부동산 민심에 출범후 지지율 최저
9
[경상시론]메타버스(Metaverse) 세상이 다가온다
10
일산가구단지 '마이스터' 가구대축제 기념 세라믹식탁 및 수입매트리스 등 최대 50% 특가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