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경상기획특집땅이름울산사랑
[땅이름 울산사랑]검단리(檢丹里) 우시산국(于尸山國)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2.12.11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검단리(檢丹里)는 웅촌면 법정동이며, 이 곳에 검단사(檢丹寺)가 있었으므로 검단이라 하였다. 궐곡(闕谷) 궐각단 골각단이란 지명이 있어 우시산국(于尸山國), 혹은 우화국(于火國)의 궁궐이 있었던 곳으로 보기도 한다. 곰각단(熊角丹) 또는 검각단(檢角丹)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옛 울산 땅은 우시산국이었다. 시(尸)를 "ㄹ" 발음으로 보면 우시산은 "울뫼"가 되어 "울산"이 된다. 우시산국의 도성을 검단 지방으로 보기도 하나 웅상면의 연혁에서는 은현리(銀峴里)로 보고 있다. 검단과 은현은 접경한 마을이며 다 검단분지 안에 있으므로 우시산국은 검단분지에 있었다고 보아도 무리가 없을 것이다.

 우시산국은 〈삼국사기〉권44, 열전 거도(居道)조에 의하면 삼한시대 고마족(濊貊族)이 건설한 성읍국가이다. 탈해 이사금 때에 거도는 신라의 변방을 지키는 지방관으로 간(干)이라는 벼슬을 하고 있었다.

 그는 신라를 괴롭히는 이웃 우시산국(울산지방)과 거칠산국(동래지방)의 존재가 몹시 위협이 되므로 병탄할 계획을 세웠다. 해마다 한번씩 많은 말을 장토(張吐)벌판에 모아놓고 군사들로 하여금 말을 타고 달리며 놀게 했다. 사람들은 이 놀이를 "마숙"(馬叔)이라 불렀다.

 이렇게 몇 년을 되풀이하니 우시산국과 거칠산국 사람들은 마숙을 예사로운 연례행사 정도로 여기게 되어 경계를 하지 않았고 오히려 그들도 같은 놀이를 즐기기까지 했다. 어느 해 마숙놀이 때, 여느 때처럼 말을 타고 온갖 재주를 부리며 놀던 기병들이 갑자기 군사를 몰아 기습공격 하여 두 나라를 멸망시키고 말았다.

 호머의 대서사시 오딧세이에 트로이의 목마이야기가 있다. 그리스군의 총사령관 율리시즈는 커다란 목마를 만들어 그 뱃속에 용감한 무사들을 숨기고 밤사이에 트로이 성 밖에 갖다놓는다. 트로이성 시민들이 이 신기한 물체에 흥미를 보이며 호감을 가지게 되나 결국 목마동체에서 나온 군사들에 의해 성문이 열리고 모든 시민들은 학살을 당하고 성은 무너지고 만다.

 마상에서 온갖 기예(馬上才)를 부려 말의 몸체 어딘가에 몸을 숨겨서 기치(旗幟)와 창검이 번뜩이는 살벌한 적진으로 돌진하여 적장의 목을 베어올 수도 있다 한다. 거도는 뛰어난 마상곡예(馬戱)를 보며 박수치며 함께 흥겨워하던 우시산국과 거칠산국 사람들을 단숨에 제압해버렸다.

 유치한 간계지만 눈앞에 벌어진 광경에 넋을 잃은 듯 홀려서 제대로 저의를 간파하지 못하고 경계심을 풀고 방심하다가 창졸간에 비극적인 종말을 맞게 되는 점에서 서로 흡사하다.

 눈과 귀를 호리는 일에 몰입하다보면 자칫 우리의 판단이 흐려지는 수가 있다. 우리 눈앞에 행여 말놀이(語戱)가 전개되더라도 지혜로운 통찰력으로 현명한 판단을 해야 한다. 나라의 지도자를 뽑는 일은 마치 감춰진 보배를 찾는 것처럼 혜안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5월 중 가덕도 신공항 사전타당성 조사 착수예정! 대방건설 ‘부산명지 대방디엠시티’ 관심 집중
2
1000세대 규모 아파트 ‘함안 남명더라우’ 상반기 일반 분양 예정
3
문재인 대통령 “울산 부유식해상풍력 정부가 앞장”
4
경남 양산 상북 내석천 일원 편법 농막으로 몸살
5
울산은 가격급등 여파 외지인 거래 대폭 줄어
6
현대중공업, 바닷물서 수소 생산 그린수소 플랜트 개발한다
7
지상 출입금지 북구 아파트엔 오토바이 배달 거부
8
“옥동 군부대 민간개발 고려 안해, 은월마을 지구단위계획 변경 불가”
9
경기도 광주 ‘오포문형양우내안애’ 잔여세대 분양중, 즉시입주가능 대단지 아파트
10
울산 울주군 ‘한국형 이케아’ 수면위로 띄운다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