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축구
기성용, 팀 4연패 수렁에서 건져내다선제골 찬스 프리킥 얻어...팀 골찌탈출 선봉장에 서
이청용과 맞대결은 무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4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와 크리스털 팰리스의 경기에서 스완지시티의 기성용(왼쪽)이 상대 제이슨 펀천과 공을 다투고 있다. 이날 스완지시티는 크리스털 팰리스에 2대1로 승리하며 4연패를 끊었다. AP=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의 잉글랜드 무대 맞대결은 이번 시즌 성사되지 않았다.

스완지와 크리스털 팰리스는 4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16-201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에서 대결했다.

기성용은 이날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부상 복귀 후 두 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다.

이청용은 교체 명단에 포함됐으나, 그라운드를 밟지는 못했다.

지난해 11월27일 13라운드에서는 둘 다 결장한 바 있다.

기성용은 이날 전후반 90분간 활약하면서 팀의 4연패에 마침표를 찍는 원정승에 힘을 보탰다.

폴 클레멘트 새 감독 부임 이후 가진 첫 경기에서 기성용은 이전보다 공격적으로 배치됐다. 경기장도 훨씬 넓게 쓰며 볼을 배급했다.

전반 18분에는 상대 진영 오른쪽에서 얻은 코너킥을 날카로운 슈팅으로 연결했다. 선제골로 이어진 프리킥을 얻어내면서 팀 승리에 기여했다.

기성용은 전반 42분 상대 진영 왼쪽 측면으로 공을 몰고 가다가 상대 수비수에 걸려 넘어지면서 프리킥을 얻었다.

스완지시티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길피 시구르드손이 골문으로 올린 프리킥을 알피 모슨이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골망을 갈랐다.

스완지시티는 후반 크리스털 팰리스의 반격에 밀렸다. 그러던 후반 38분 크리퍼슬 팰리스 윌프리드 자하의 논스톱 슈팅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5분 뒤 후방에서 로빙 패스를 받은 앙헬 랑헬이 결승골을 터뜨려 크리스털 팰리스를 2대1로 제압했다.

스완지는 전반 32분 상대 크리스티안 벤테케가 골키퍼에 걸려 넘어지고, 후반 33분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 팔에 공이 맞았으나 다행히도 페널티킥을 허용하지 않았다.

감독을 교체하자마자 승리를 거둔 스완지시티는 4승 3무 13패(승점 15)로 헐시티(승점 13)를 끌어내리고 꼴찌 탈출에 성공했다.

크리스털 팰리스는 샘 앨러다이스 감독 선임 이후 치른 첫 홈 경기에서 패하면서 최근 6경기 2무 4패에 그쳤다.

4승 4무 12패(승점 16)로 강등권(18위)에 승점 1이 앞선 17위에 그쳤다.

선두권 다툼을 벌이는 아스널은 본머스와 경기에서 힘겨운 3대3를 기록했다. 아스널은 전반 16분 만에 본머스 찰리 다니엘스에 선제골을 내준 뒤 4분 뒤 페널티킥으로 다시 한 골을 허용했다.

전반을 0대2로 뒤진 아스널은 후반 13분 라이언 프레이저에 추가골을 내주면서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이때부터 반격이 시작됐다.

알렉시스 산체스가 후반 25분 한 골을 만회했고, 5분 뒤 루카스 페리스가 3대2를 만드는 골을 만들어냈다.

그리고 후반 37분 본머스 수비수가 거친 파울로 퇴장당하면서 기회를 잡았다. 아스널은 후반 추가시간 올리비에르 지루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며 3대3으로 비겼다.

아스널은 12승 5무 3패(승점 41)로 3위 맨체스터 시티에 승점 1이 뒤진 4위를 지켰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이은혜와 결혼 노지훈, 186cm 훤칠한 키 모델로도 활동 이력 “막연한 로망 있었다”
2
'그것이 알고 싶다' 미모의 여성, 화장하다만 채 질식사‥CCTV에 찍힌 자는?
3
추신수 집, 소개만 해도 24시간이 모자라 ‘이 정도였어?’ 없는 게 없네
4
최대현 아나운서 해고, 조직이 제대로 되는 동안 꺼내지 못해… 알고는 있었다 조직 안에서 가르치게 했다
5
혜화역 시위, 미지근한 대처로 일관했던 학생회가 불러온 파문이…
6
유니티 양지원, 슬립 의상 속 매혹적 자태 ‘그윽한 눈빛에 男心 술렁’
7
기은세 남편, 하얀색 싫어해 “외국 잡지책 보며 보금자리 본격적으로 연구”
8
최대현, “영화 ‘공범자들’ 관람 해사행위” 주장 논란 일으켜
9
박나래, 박성광의 반전 증언 “아무렇지도 않게 멀쩡하게 일어나서 옷 털고 가더라”
10
‘나혼자산다’ 한혜진, 빨간색 언더웨어 군살 하나 없어 에너제틱함과 건강미 담아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