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국제지구촌 별난이야기
“왕세손, 갓난동생에 뽀뽀세례” 다이애나빈 편지 경매 고가낙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6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윌리엄은 동생을 너무나 좋아해 포옹과 뽀뽀를 퍼붓는 데 온 시간을 다 보내요. 엄마 아빠도 옆에 못 오게 한답니다.”

영국 찰스 왕세자의 부인이었던 고 다이애나빈은 1984년 9월 맏이 윌리엄 왕세손과 두 살 터울로 해리 왕자를 낳은 지 닷새 만에 절친하게 지내던 버킹엄궁 직원 시릴 딕먼에게 이런 편지를 썼다.

이 편지는 5일(현지시간) 런던에 있는 셰핀스 경매소에서 최고 600파운드였던 예상가를 훨씬 뛰어넘는 3천200파운드(약 471만원)에 낙찰됐다고 AP통신, B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1992년 10월에 쓴 편지에서 다이애나빈은 두 아들이 모두 기숙학교를 즐겁게 잘 다니고 있다면서 “해리가 계속 말썽을 부리기는 하지만”이라고 설명했다.

다이애나빈은 이어 “11월에 우리는 한국으로 떠나요”라며 “크리스마스 쇼핑을 하기 좋은 곳이죠”라고 썼다. 다이애나빈은 실제 찰스 왕세자와의 불화설이 영국 매체에 연일 오르내리던 당시 왕세자와 함께 방한했다.

이 편지는 최고 900파운드에 팔릴 것으로 예상됐으나 실제로는 2천400파운드(354만원)에 팔렸다.

다이애나빈은 1996년 찰스 왕세자와 이혼하고 나서 이듬해 프랑스 파리에서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딕먼은 버킹엄궁에서 50년 이상 일하다가 은퇴했으며 2012년 85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그의 손자가 다이애나빈을 비롯한 왕실 식구들이 딕먼에게 보낸 편지 뭉치를 발견했다고 한다.

편지, 카드 외에 왕실에서 받은 은수저, 커프스 단추 등도 경매에 올랐으며 왕실 관련 기념품 총 40점이 예상가인 1만3천파운드를 크게 넘는 5만5천파운드(8천104만원)에 팔렸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이은혜와 결혼 노지훈, 186cm 훤칠한 키 모델로도 활동 이력 “막연한 로망 있었다”
2
'그것이 알고 싶다' 미모의 여성, 화장하다만 채 질식사‥CCTV에 찍힌 자는?
3
추신수 집, 소개만 해도 24시간이 모자라 ‘이 정도였어?’ 없는 게 없네
4
최대현 아나운서 해고, 조직이 제대로 되는 동안 꺼내지 못해… 알고는 있었다 조직 안에서 가르치게 했다
5
혜화역 시위, 미지근한 대처로 일관했던 학생회가 불러온 파문이…
6
유니티 양지원, 슬립 의상 속 매혹적 자태 ‘그윽한 눈빛에 男心 술렁’
7
기은세 남편, 하얀색 싫어해 “외국 잡지책 보며 보금자리 본격적으로 연구”
8
최대현, “영화 ‘공범자들’ 관람 해사행위” 주장 논란 일으켜
9
박나래, 박성광의 반전 증언 “아무렇지도 않게 멀쩡하게 일어나서 옷 털고 가더라”
10
‘나혼자산다’ 한혜진, 빨간색 언더웨어 군살 하나 없어 에너제틱함과 건강미 담아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