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시를 읽는 아침
[시를 읽는 아침 (445)]발견- J.W.V 괴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그렇게 나 홀로
숲속으로 걸어갔네
아무것도 찾으려 하지 않았지
그것이 내 생각이었어.

그늘 속에서 나는
한 떨기 작은 꽃송이를 보았네
별처럼 빛나며
작은 눈동자처럼 아름다운.
-중략-
그러자 그 꽃은 조용한 구석에서
다시 살아 났다네
지금 그 꽃은 가지를 쳐가고
자꾸자꾸 꽃을 피워가고 있다.

 
 
▲ 엄계옥 시인

바람둥이 남편을 둔 아내는 세간의 입방아처럼 아둔한 여자였을까. 대문호에 걸맞은 성자였을까. 여성편력이 심한 남자가 육십을 넘기자 묵묵히 견뎌준 아내가 고마워서였는지. 연인에겐 온갖 열정을 쏟아도 아내에겐 일상의 소소한 내조와 관능만을 바랐던 게 미안해서였는지. 이 시는 괴테가 결혼 25년 즈음에 아내 크리스티아네를 대상으로 쓴 시다. ‘홀로 숲속에 갔고 작은 꽃을 발견했고 지금 그 꽃은 자신의 곁에서 가지를 뻗으며 살고 있다’는 아주 평범한 내용이다. 새로울 것도 없는 시지만 연인을 만나고 헤어질 때마다 대작을 쏟아내는 괴테에게 아내는 분명 발견이었을 것이다. 부부가 25년을 살면 은혼이다. 그 즈음에 괴테처럼 편지나 시를 건네는 건 어떨지. 처음 마음이 아슴푸레 다가올지도 모를 일이니.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아는 형님' 한채아, "살면서 가장 잘한 일은?...서장훈?
2
'여자친구' 4번째 미니앨범 콘셉트 SNS에 공개 이번엔?
3
현대중공업 분사 ‘운명의 날’, 현실적인 대안 모색해야
4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장, 노조-사측 '긴장감 고조'
5
[사설]현대重 ‘분사 주총’, 물리적 충돌은 피해야
6
대기업 공채시즌 개막…채용규모는 예년 수준
7
현대중공업 주주총회, 조합원 반발에 3차 정회 ‘난항’
8
홍준표, 울산시청서 특강, “탄핵 기각되더라도 대통령 행세 어려울 것”
9
‘K팝스타6’ 샤넌, 꼬꼬마 시절 ‘깜직 그자체’…“인형이야 사람이야?”
10
기계로 들어가 슬쩍…인형뽑기방 수난시대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