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전국뉴스스포츠
“광주-서울전 핸드볼 판정은 명백한 오심”조영증 심판위원장 심판 판정 평가회의 전 ‘오심 인정’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1  11:22: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한국프로축구연맹 심판 판정 평가 회의 장면.

“명백한 오심으로 반론의 여지가 없다.”

조영증 한국프로축구연맹 심판위원장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심판 판정 평가 회의에 앞서 지난 19일 FC서울과 광주FC간 경기에서 나온 오심을 인정했다.

조 위원장은 서울이 얻었던 두 차례 페널티킥 중 핸드볼 파울이 명백한 오심이라고 지목했다.

당시 경기에서 서울이 0-1로 뒤진 후반 16분 서울의 이상호가 크로스한 공이 광주 수비수 등에 맞았지만 김성호 주심은 손에 맞은 것으로 판정해 핸드볼 반칙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서울의 박주영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면서 1-1 동점을 만들었고 결국 서울의 2-1 승리로 끝났다.

하지만 또 다른 ‘오심 논란’을 불렀던 후반 45분의 페널티킥 선언은 정심으로 판단했다.

조영증 위원장은 “명백한 오심으로 광주는 큰 타격을 받았고, 서울도 이겼지만 덤덤하게 됐다”며 오심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연맹은 평가 회의에서 명백한 오심으로 문제를 일으킨 김성호 주심에 대해 ‘경기 배정 정지’ 등 중징계를 내릴 방침이다.

당시 제2부심과의 무선 교신 상황 등을 파악한 뒤 김성호 주심이 실수가 명백하면 최악의 경우 ‘퇴출’까지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광주FC는 해당 심판의 고의성 또는 의도성 등이 있었는 지를 판단해달라고 연맹에 요청했다.

하지만 규정상 경기 결과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전망이다.

연맹 관계자는 “이번 오심은 다른 경우와 달라서 경기 결과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데다 공정한 판정을 지향하는 K리그 클래식 전체에도 나쁜 영향을 준 만큼 해당 심판에 대한 중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벨라토르180] 효도르와 맷 미트리온, 크로스 카운터 펀치에 동시 다운
2
‘복면가왕’ 실수 연발 ‘감자튀김’ 정체는 서민정…“사실 결혼 못 할 줄 알았다”
3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관련 충격적 성추문 증언들…“김 목사는 잘 살고 피해자들은 숨어 살고”
4
하태경, 홍준표 향해 “또 주사파 소동, 빨갱이 장사하면 보수 폭망한다”
5
[벨라토르180] 차엘 소넨과 반더레이 실바 난투극 재조명…앙숙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6
울산 동구 싱크홀 발생
7
울산 날씨, 비 쏟아지는 가운데 뇌우 예보까지…내일까지 비 예보
8
분양 중인 초고가 아파트 한남더힐에 무슨 일이?
9
‘섹션TV’ 원탁의 기자들 “홍상수, 간통죄 폐지됐다고 간통해도 되는 거 아니야”
10
성락교회, 교회 개혁파가 교회 문 뜯은 이유…‘김기동 목사’와 각종 추문들 (종합)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