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골프
“제 점수는요~ 80점 주겠습니다”여자골프 ‘특급신인’ 최혜진 프로 데뷔 첫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31  22:44: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최혜진이 31일 강원 춘천 제이드팰리스에서 열린 ‘한화 클래식 2017’ 1라운드 12번 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 한화 클래식 1라운드
버디 3개 1언더파 71타
오늘 공격적 플레이 시도
정혜원 등 4명 공동선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특급신인 최혜진(18)의 프로 데뷔전은 다소 기대에 못 미쳤다.

최혜진 자신도 “아쉽다”면서 “70점에서 80점밖에 못 준다”고 말했다.

최혜진은 31일 강원도 춘천 제이드 팰리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한화 클래식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아마추어 신분으로 두 차례나 KLPGA투어에서 우승한 데다 US여자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차세대 골프 여왕 후보로 주목받은 최혜진은 지난 24일 프로로 전향해 이날 프로 신분으로 첫 경기를 치렀다.

최혜진의 데뷔 경기에는 목요일인데도 100명의 넘는 관객이 몰려 팬들의 관심을 반영했다.

전날 언론 인터뷰도 고사할 만큼 데뷔전을 앞두고 신경이 곤두섰다는 최혜진은 드라이버 티샷으로 그린을 노릴 수 있는 내리막 10번홀(파4·330야드)에서 프로 첫 티샷을 날렸다.

드라이버로 힘껏 친 볼은 그린 바로 앞 벙커에 빠졌지만 깔끔한 벙커샷으로 핀 1.5m 옆에 떨궈 가볍게 버디를 잡았다.

최혜진은 “캐리로 230~240m를 치면 그린에 올라갈 줄 알았다. 첫 샷이라 조금 덜 맞았다”면서 “그러나 러프가 아니라면 버디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고 벙커를 겨냥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혜진은 11번홀(파4)에서 드라이버 티샷과 두 번째 샷이 거푸 러프에 빠져 1타를 잃자 더는 아마추어 때처럼 공격적인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 15번홀(파3)에서 홀 30㎝ 옆에 떨어지는 홀인원성 버디를 잡아낸 최혜진은 이후 9개홀 연속 파 행진을 이어갔다. 조심스러운 경기 운영이 눈에 띄었다.

따라다니며 지켜보던 국가대표 박소영 코치는 “프로 선수로는 처음이니 아무래도 조심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최혜진도 경기가 끝난 뒤 “편한 코스가 아니라서 공격적으로 경기하기가 어려웠다”고 밝혔다.

최혜진은 7번홀(파3)에서 이날 두 번째 보기를 적어냈다. 6m 거리에서 3퍼트를 했다. 최혜진은 “첫 퍼트는 잘했다. 실수할 거리가 아니었는데 확신이 좀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곧바로 8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4m 옆에 붙여 버디로 만회하는 뚝심을 보였다.

최혜진은 “컨디션이 썩 좋지 않았다. 어제 하루도 바빴지만 요 며칠 사이에 바쁜 일과가 이어졌다. 샷과 퍼트 모두 무딘 느낌이었다”면서 “코스가 좁다 싶어 조심스럽게 잘라 간 게 오히려 결과가 더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직은 프로가 됐다는 게 실감은 나지 않는다”는 최혜진은 “내일은 좀 더 공격적으로 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정혜원(27)과 박주영(22), 정예나(29), 이정화(23) 등 4명이 4언더파 68타를 쳐 오후 4시 현재 공동 선두에 올랐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손아섭, 메이저리그 진출 가능성은?...“롯데 남고 싶지만, 현실적 보상 받고 싶은 마음”
2
슈퍼주니어 홈쇼핑, 완판비결 '성대모사+입담 개인기 방출' ...“예능보다 더 웃기네”
3
‘경찰수사’ 워마드 아동 성폭행 지목 女 ‘분노’...“나 아니다, 법적 조치할 것”
4
신혜선, 교정기 낀 '학창시절 모습'...유재석 "전지현 닮아 인기 많았다더라'
5
강민호, 삼성라이온즈 이적 결심한 이유는?...“더 나를 필요하다고 느꼈다”
6
황재균도 ‘집토끼’ 강민호도 거인을 등졌다
7
‘한화 3남' 김동선, 변호사 폭행 논란 '머리채 쥐고 뺨 때리기까지...“올초 주점 난동사건 똑같네”
8
[청진기]추나(推拿) 이야기
9
액상화 1643년 울산서도 발생, 연약지반·매립부지 조사 시급
10
‘역모’ 김지훈X정해인, 최파타 출연 인증샷 보니...“실물 후덜덜?”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