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방송연예
위안부 문제 유쾌·묵직하게…영화 ‘아이 캔 스피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7  22:12: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위안부 할머니의 이야기를 다룬 또 한 편의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가 이달 말 개봉한다. 사진은 영화의 한 장면.

위안부 할머니 이야기 다뤄 주목
청문회 장면 실제 美 의회서 촬영
초반 웃음주다 감동드라마로 전환
나문희·이제훈 출연…9월 말 개봉


끝나지 않은 슬픔, 위안부 할머니의 이야기를 다룬 또 한 편의 영화가 추석 극장가의 문을 두드린다. 9월 말 개봉하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다.

비록 스크린이지만 아픈 역사를 마주하는 것은 편치 않다. 영화는 그런 관객의 마음을 헤아리듯 조금은 에둘러 간다. 유머와 위트로 무장해제를 시킨 뒤 후반부에 가서야 속도를 내며 직진으로 내달린다. 목적지에 도착하면 가슴이 먹먹하고, 뒤통수를 맞은 듯한 얼얼한 감동과 교훈이 기다리고 있다.

나옥분 할머니(나문희 분)와 9급 구청 공무원 박민재(이제훈)가 주인공이다. 철거위기에 처한 재래시장에서 옷 수선을 하며 홀로 생계를 꾸려가는 할머니는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다. 수십 년간 제기한 민원만 8000건. 할머니가 문을 열고 등장하는 순간 구청 직원들은 모두 눈길을 피하고, 몸을 숨기느라 바쁘다.

원칙주의자에다 까칠한 성격의 민재는 전근 온 첫날부터 옥분 할머니와 신경전을 벌인다. 초반에는 할머니와 손자뻘인 두 사람이 으르렁거리며 기 싸움을 펼치는 모습이 코믹하게 그려진다. 앙숙이던 두 사람의 관계에 변화가 생긴 것은 옥분 할머니가 민재에게 영어를 배우면서부터.

학원에 다녀도 도통 영어 실력이 늘지 않아 고민하던 할머니는 민재가 유창한 영어 실력자라는 사실을 알고, 그를 졸라 과외를 받는다. 두 사람의 공부 모습 역시 웃음을 자아낸다.

소소한 웃음을 주며 잔잔하게 흘러가던 영화는 옥분 할머니가 영어를 배우는 진짜 이유가 드러나는 순간부터 감동 드라마로 전환한다.

아픈 과거를 아무에게도 얘기하지 않고 60년간 혼자 삭여온 할머니가 마침내 용기를 내어 미 의회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대목에서 감동은 최고조에 이른다. 이 장면은 실제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먼드 의회에서 촬영됐다.

나문희는 관록의 연기로 관객을 웃기고 울린다. 영화 ‘수상한 그녀’의 욕쟁이 할머니 오말순 등 어떤 역할이든 혼연일체가 되는 그는 이 작품에서도 대체불가의 연기를 보여준다. 특히 중년 배우로서 쉽지 않았을 긴 호흡의 영어 대사도 거뜬히 해냈다.

올여름 영화 ‘박열’로 연기와 흥행을 다잡은 이제훈은 절제되면서도 상대를 배려하는 듯한 연기로 나문희와 환상의 호흡을 보여준다.

이 영화의 시나리오는 CJ문화재단이 주관하고 여성가족부가 후원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75:1의 경쟁률을 뚫고 당선됐다. 실제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고 김군자 할머니의 증언을 계기로 2007년 미 하원이 일본군 위안부 사죄 결의안을 채택했던 것을 모티브로 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손아섭, 메이저리그 진출 가능성은?...“롯데 남고 싶지만, 현실적 보상 받고 싶은 마음”
2
슈퍼주니어 홈쇼핑, 완판비결 '성대모사+입담 개인기 방출' ...“예능보다 더 웃기네”
3
‘경찰수사’ 워마드 아동 성폭행 지목 女 ‘분노’...“나 아니다, 법적 조치할 것”
4
신혜선, 교정기 낀 '학창시절 모습'...유재석 "전지현 닮아 인기 많았다더라'
5
강민호, 삼성라이온즈 이적 결심한 이유는?...“더 나를 필요하다고 느꼈다”
6
황재균도 ‘집토끼’ 강민호도 거인을 등졌다
7
‘한화 3남' 김동선, 변호사 폭행 논란 '머리채 쥐고 뺨 때리기까지...“올초 주점 난동사건 똑같네”
8
[청진기]추나(推拿) 이야기
9
액상화 1643년 울산서도 발생, 연약지반·매립부지 조사 시급
10
‘역모’ 김지훈X정해인, 최파타 출연 인증샷 보니...“실물 후덜덜?”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