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골프
유소연·박성현·톰프슨, 누구든 에비앙 우승땐 ‘랭킹 1위’안니카 메이저 어워드·올해의 선수상 등 순위도 변동 예상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왼쪽부터) 유소연, 박성현, 톰프슨.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14일 막을 올리는 에비앙 챔피언십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시즌 마지막 메이저 우승컵 말고도 많은 것이 걸려있는 대회다.

여자 골프 세계랭킹과 롤렉스 올해의 선수, 롤렉스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등의 구도가 모두 에비앙 결과에 따라 바뀔 수 있다고 미국 골프채널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세계랭킹 1∼3위인 유소연(27)과 렉시 톰프슨(미국), 박성현(24)은 에비앙 1·2라운드를 같은 조에서 치른다.

유소연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13주 연속 세계랭킹 1위를 지키게 되지만, 톰프슨과 박성현 가운데 누구라도 에비앙 우승컵을 들어 올리면 유소연으로부터 세계 골프 여제 자리를 빼앗을 수 있다.

지난주 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박성현으로부터 2위 자리를 되찾은 톰프슨은 유소연과 박성현의 활약에 따라 다르겠지만 4위 이상만 하면 1위 등극을 노려볼 수 있다.

박성현의 경우 우승할 경우에만 1위 등극이 가능하다.

외국 베팅업체들에 따르면 도박사들은 박성현과 톰프슨의 우승 가능성을 가장 높게 보고 있어 이번 대회 이후 세계랭킹 1위가 바뀔 가능성이 있다.

한 시즌에 열리는 5개의 메이저 대회 성적을 합산해 가장 좋은 결과를 낸 선수에게 주는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수상자도 이번 대회에서 갈린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하고, US여자오픈에서 공동 3위를 차지한 유소연이 현재 78점으로 1위이고, 다른 메이저 대회에서 한 차례씩 우승한 박성현과 김인경, 대니엘 강(미국)이 각각 60점으로 공동 2위다.

톰프슨은 올해 메이저에서 우승 없이 2위 1번, 7위 1번을 해서 32점으로 뒤를 쫓고 있다.

세 선수 가운데 에비앙 우승 포인트 60점을 가져가면 누구나 최종 수상자가 될 수 있다.

유소연과 톰프슨, 박성현은 롤렉스 올해의 선수 순위에서도 나란히 1∼3위다.

4위인 김인경까지 포함해 에비앙 우승자가 단숨에 1위로 등극해 올해의 선수상에 바짝 다가갈 수 있다.

신인상 수상이 유력한 박성현의 경우 올해의 선수상까지 받으면 1978년 낸시 로페즈(미국)에 이어 LPGA 역사상 두 번째로 두 상을 석권한 선수가 된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조현우 아내, 힘들었던 심경 말로하기 힘들어 자식 위한 결정 보는 이들 안타깝게 만들어
2
현대자동차 현장조직“소모적 협상 줄이자”자성 목소리
3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 8월부터 일시 가동중단 공식화
4
[사설]현대중공업 해양공장 가동중단, 후폭풍이 두렵다
5
송철호 “울산경제 재건 최우선”-노옥희 “공교육의 표준 만들것”
6
울산도 7월부터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
7
3500가구 규모 웅촌 곡천지구 개발 가시화
8
낙동강 ‘수계 과불화화합물’ 검출 파문...울산시민 식수권도 위협…대책마련 시급
9
장현수 실수, 진퇴양난 이렇게 하기도 저렇게 하기도... 난감한 상황 꼬였네
10
묻지마 폭행, 지나가는 알지도 못하는 사람 내리쳐 책상에 절은 무슨 연유로 했나? 조현병 일부러 체하는지 살펴봐야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