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골프
박지영, BMW 챔피언십 1라운드 6언더파 단독선두고교생 성은정 1타차 공동 2위…장하나·김해림 공동 4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17:45: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박지영 9번 홀 두번째 샷 모습.

박지영(21)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2승을 향해 힘찬 샷을 날렸다.

박지영은 14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크플럽 하늘코스(파71·6512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는 무결점 플레이를 펼쳤다.

6언더파 65타를 적어낸 박지영은 오후 5시 10분 현재 2위권에 한 타 앞선 단독 선두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2015년부터 정규투어에 뛰어든 박지영은 지난해 6월 열린 에쓰오일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성적이 다소 부진했으나, 최근 들어 안정된 기량을 선보이며 통산 2승에 다가가고 있다.

최근 열린 7개 대회에서 한화 클래식(공동 31위)을 제외하고 모두 톱 10에 들었다.

지난달 보그너 MBN 오픈에서는 단독 2위를 차지했다.

박지영은 이날 3번 홀(파4)에서 운이 좋게 칩인 버디를 낚으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두 번째 샷이 그린에 미치지 못했다.

홀까지 17m가량 남은 상황에서 58도 웨지를 들고 친 샷이 깃대를 맞고 그대로 홀로 들어갔다.

5번 홀(파3)에서 4m 버디 퍼팅을 집어넣은 박지영은 8번(파3)과 9번 홀(파4)에서 잇따라 1타씩을 줄이며 단숨에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후반에는 파 행진을 이어가다가 15번 홀(파4)에서 버디를 낚아 단독 선두가 됐다.

이후 공동 선두가 됐으나, 마지막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1.5m에 갖다 붙여 단독 선두로 1라운드를 마감했다.

박지영은 “오늘 하루 욕심없이 치자는 생각으로 했는데, 18번 홀까지 그런 마음가짐이 잘 유지돼 편안하게 샷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 성적이 좋다 보니 우승 욕심이 난다”며 “지금까지 해왔던 대로 한다면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 같다”고 우승 욕심을 내비쳤다.

고교생 골퍼 성은정(18)이 2개 홀을 남겨놓고 박지영에 한 타 뒤진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다.

시즌 2승의 김해림(28)은 국내 복귀 첫 승에 다시 도전하는 장하나(25) 등과 함께 4언더파 67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대상포인트와 상금, 평균타수 등 주요 부문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정은(21)은 2오버파 73타를 치며 컷 탈락 위기에 놓였다.

시즌 3승의 김지현(26)은 2언더파 69타로 공동 20위, 오지현(21)은 1언더파 공동 37위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타살의혹’ 故김광석 부인 서해순 잠적...김광석 형 “동생 자살 안했다”
2
유플러스, 부산‧경남 지역 통신과부하로 장애 발생…복구 완료 후 원인 파악中
3
서해순, 남편 죽음 언급하며 “내가 남편의 마지막을 본 사람”…딸은 어디에?
4
‘워너시티’ 워너원, 고음대결 승자는?...박우진 돌고래 초음파 고음에 ‘멤버들 초토화’
5
조선‘빅3’ 주력 LNG선, 2019년부터 발주 잇따를듯
6
“송수관로 파손” 창원, 성산구·의창구 전역 단수...“안내문자 왜 이제오냐” 와글와글
7
‘MB블랙리스트’ 김미화, 이명박 고소 뜻...신동욱 “정치인 김미화씨 응원”
8
‘성추행 피소’ 김준기 “합의 받고 만졌다”...여비서 100억 요구 진실은?"
9
텔레그램, 싱가포르 서버 다운돼…“아시아 이용자들 불편 겪을 것”
10
‘킹스맨2’ 무대인사 돌연 취소돼 논란…“기다리던 팬들 어쩌라고?”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