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월드컵
12월 1일, 월드컵 16강행 향방 가를 조추첨신태용 감독 등 조추첨 참석 위해 모스크바행
출전국 중 최하위…어떤 경우에도 죽음의 조
‘남미1+유럽2’땐 최악…폴란드·이집트 ‘해볼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9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12월1일 자정(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렘린 궁 콘서트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조 추첨식을 지켜보기 위해 29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조 추첨에서 ‘죽음의 조’에 묶일 가능성이 큰 가운데 그나마 덜 힘든 상대와 한 조에 묶이는 실낱같은 희망을 기대하고 있다.

러시아월드컵 본선에서 우리나라와 맞붙을 상대 팀이 결정되는 조 추첨 행사는 한국 시간으로 12월1일 자정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렘린 궁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페루를 마지막으로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32개국 사령탑과 각국 축구협회 관계자들은 속속 러시아 모스크바에 모여서 운명의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한국 대표팀을 이끄는 신태용 감독과 김남일 코치는 조 추첨식을 지켜보기 위해 29일 모스크바로 떠났다.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도 국제축구연맹(FIFA)의 초청을 받아 조 추첨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FIFA는 러시아월드컵 조 추첨 행사를 위해 ‘축구 레전드’들을 모스크바로 소집했다.

◇조 추첨식 어떻게 진행지나

FIFA는 지난 9월 러시아월드컵 조 추첨 방식을 ‘대륙별 포트 분배’ 방식에서 ‘FIFA 랭킹 방식’으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는 개최국과 FIFA 랭킹 1~7위 국가를 1번 포트에 넣은 뒤 2번 포트는 시드를 받지 못한 남미와 아프리카 국가로 구성됐고, 아시아와 북중미 국가들이 3번 포트에 포함됐다. 4번 포트는 시드를 받지 못한 유럽 국가로 채워졌다. 여기에 ‘포트 X’라는 방식으로 1개국을 뽑아 2번 포트에 배정해 유럽팀이 한 조에 3팀이 배정되는 상황을 막는 다소 복잡한 방식이었다.

FIFA는 러시아월드컵 조 추첨을 앞두고 단순히 FIFA 랭킹으로 포트를 나누기로 했다. 다만 유럽을 빼고 같은 대륙 국가가 한 조에 포함되는 것은 막았다.

올해 10월 FIFA 랭킹에 따라 32개국을 1~4번 포트까지 순서대로 8개국씩 배정했다. 개최국 러시아는 FIFA 랭킹 1~7위 국가와 1번 포트에 포함됐다.

10월 FIFA 랭킹 62위인 한국은 세르비아(38위), 나이지리아(41위), 호주(43위), 일본(44위), 모로코(48위), 파나마(49위), 사우디아라비아(63위)와 4번 포트에 들어갔다.

32개국은 A~H조에 4개팀씩 배치된다. 개최국 러시아는 A조에 먼저 편성된다. 이후 1번 포트의 FIFA 랭킹 1~7위국이 차례로 B~H조까지 추첨한다.

1번 포트 국가들의 추첨이 끝나면 차례로 2~4번 포트 국가들도 A~H조까지 배치되면 조 추첨 행사는 마무리된다.

다만 대륙별 안배 차원에서 같은 대륙의 국가는 한 조에 편성될 수는 없다. 하지만 14개 팀이 나서는 유럽은 이 원칙에서 제외돼 최대 2팀까지 한 조에 포함될 수 있다. 이 때문에 8개조 가운데 6개조는 2개의 유럽팀이 포함된다.

◇‘죽음의 조’ 가능성 큰 신태용호,

그나마 행운이 올까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한국의 러시아월드컵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 32개 출전국 가운데 사실상 최하위권이라 어느 팀을 만나도 ‘죽음의 조’로 불릴 수 있다. 그나마 심리적으로 압박이 덜 한 팀들이 오는 행운을 바랄 뿐이다.

최악의 상황은 1번 포트의 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와 같은 조에 포함되면서 2~3번 포트에서 유럽팀이 차례로 들어오는 ‘남미1+유럽2’ 구조다.

특히 2번 포트에서 스페인 포함되면 최악의 상황이 된다. 한국은 역대 전적에서 스페인에 2무 4패로 한 번도 이겨본 적이 없다. 또 3번 포트의 스웨덴과 덴마크 역시 역대 전적에서 각각 2무 2패와 1무 1패에 그쳐 만나지 않는 게 상책이다.

그나마 1번 포트의 폴란드는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같은 조에 포함돼 2대0으로 이겼던 좋은 기억이 있다. 여기에 2번 포트의 콜롬비아도 지난 10일 평가전에서 2대1로 꺾었고, 3번 포트 이집트와는 5승 6무 5패로 호각세다. 이들이 오면 최악의 조 편성은 피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신태용 감독은 “월드컵에서 우리보다 못한 팀은 없다고 생각한다. 어느 조에 뽑히든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철구 장인어른 욕설, 무슨 연유? “전여친도 빼앗겼죠”
2
배우 윤태영, 와이프와 사귀다가 헤어진 연유 들어보니 “내 성격이 워낙 무뚝뚝하다”
3
안현모 오프숄더의상 우물 쇄골 노출 청순 뇌쇄미로 남심 유혹
4
함소원 진화, 입이 귀에 걸렸네 부러우면 지는거다 뒤에서 끌어안고 환한 미소
5
안현모 라이머, 여기는 어디인가요? “정말 예쁘시네요” “잘 어울려요”
6
안젤라박 김인석, 탄력있는 각선미 뇌쇄적 자태 청순한 헤어스타일
7
테일러 스위프트, 보일락 말락 시선 끄는 블랙 드레스 패션 표정을 읽을 수 없네
8
도티 “리듬이 서로 달라 남들 쉴 때 일하고, 일할 때 쉬어… 친구들도 못 만나”
9
민아, ‘큐넷’ 통해 취득한 자격증 입술에 갖다 댄 채 ‘찰칵’
10
[정명숙의 이슈 인터뷰]‘예쁜누나’의 좋은 아버지로 열연…“연기는 삶에서 나온다”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