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오피니언이상목의 암각화 톺아보기
[이상목의 암각화 톺아보기(7)]때 이른 발견, 알타미라 동굴벽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4  21:58: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이상목 암각화박물관 관장·고고학 박사

1879년 스페인 북부 산티야나 델 마르라는 작은 산촌마을에서 역사상 첫 구석기시대 동굴벽화가 발견됐다. 아마추어 고고학자 사우툴라(Marcelino de Sautuola, 1831~1888)가 어린 딸 마리아(Maria)와 함께 자신의 영지를 탐사하다 발견한 것이다. 사우툴라는 벽화가 구석기 미술임을 직감하고 정성스럽게 그림을 모사해서 학계에 발표했다. 이제 막 선사학이 뿌리를 내리던 시절, 누구도 구석기시대 그토록 화려한 벽화가 있다는 사실을 믿지 않았다.

1881년 알타미라 동굴을 조사한 프랑스 고생물학자 아를레(Edouard Harle)는 최근에 그려진 조작된 그림으로 판정했다. 1889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선사학 학술대회에서 프랑스 선사학자 카르타야크(Cartailhac, 1845~1921)는 사우툴라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당시 학술위원 중에서 알타미라 동굴 직접 본 사람이 없었지만 모두 카르타야크의 견해를 지지했다. 결국 사우툴라는 위조혐의로 피소되었고 죽을 때까지 사기꾼 누명을 벗지 못했다.

이후 프랑스에서 라뮤수(1895), 페농페(1896), 마르술라(1897), 퐁드곰(1901), 베르니팔(1902) 동굴에서 잇따라 벽화가 발견되자 완고했던 학계도 더 이상 부인할 수 없었다. 1902년 선사미술의 선구자 브뢰이(Henri Breuil, 1877-1961) 신부는 ‘알타미라, 불신에 대한 고백’이란 논문으로 진실을 밝혔다. 그제야 카르타야크는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고 사우툴라에게 용서를 빌기 위해 알타미라를 찾아갔지만 이미 세상을 떠난 뒤였다.

   
▲ 피카소의 황소(The Bull, 1945년) 출처­Paul Bahn, 2005, Pablo Picasso and Ice Age Cave Art.

알타미라 동굴벽화 발견에 관한 드라마틱한 이야기는 최근 휴 허드슨(Hugh Hudson) 감독이 안토니오 반데라스(Antonio Banderas) 주연 ‘파인딩 알타미라(Finding Altamira)’라는 영화로 제작했다. 현대미술의 거장 파블로 피카소(Pablo Picasso, 1881~1973)는 1939년경 알타미라 벽화를 보고 “우리 누구도 이렇게 그릴 수 없다. 알타미라 이후 모든 것이 쇠퇴했다”며 감탄했다. 피카소의 1945년 작품 ‘황소’는 알타미라 동굴벽화에 대한 오마쥬(hommage, 존경의 표시)로 알려져 있다. 평론가들은 스페인을 떠나 오랜 망명생활을 했던 피카소의 작품에 등장하는 황소를 알타미라와 조상에 대한 상징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이상목 암각화박물관 관장·고고학 박사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조현우 아내, 힘들었던 심경 말로하기 힘들어 자식 위한 결정 보는 이들 안타깝게 만들어
2
현대자동차 현장조직“소모적 협상 줄이자”자성 목소리
3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 8월부터 일시 가동중단 공식화
4
[사설]현대중공업 해양공장 가동중단, 후폭풍이 두렵다
5
송철호 “울산경제 재건 최우선”-노옥희 “공교육의 표준 만들것”
6
울산도 7월부터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
7
3500가구 규모 웅촌 곡천지구 개발 가시화
8
낙동강 ‘수계 과불화화합물’ 검출 파문...울산시민 식수권도 위협…대책마련 시급
9
신천지자원봉사단 울산지부, ‘제5회 나라사랑 평화나눔’ 행사
10
[자동차도시 울산에 튜닝산업을 입히자]레이싱 서킷·다양한 자동차 박물관…전세계 관광객 발길 이어져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