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국제종합
'7.0 강진' 인도네시아 롬복섬 북부 지반 25㎝ 높아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1  14:4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2018년 8월 5일 규모 7.0의 강진으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이네시아 롬복섬에서 8일 군의관이 다친 소년을 치료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규모 7.0의 강진이 덮쳐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롬복섬 북부 지반이 25㎝가량 솟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1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캘리포니아공과대(CIT) 연구진은 위성영상을 통해 지진 전후 롬복 섬 지표면의 변화를 측정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진앙과 가까운 섬 북서부의 경우 단층이 파열되면서 이달 5일 기준으로 지반이 지난달 30일보다 25㎝가량 높아졌다.

반면 인접한 다른 지역의 지반은 오히려 5∼15㎝ 내려앉은 것으로 측정됐다.

앞서 롬복섬 북부 린자니 화산 부근에선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오후 7시 46분께 규모 7.0의 강진이 일어나 최소 385명이 숨지고 1천여 명이 중상을 입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이후 롬복섬 일대에서 발생한 여진이 521차례에 이른다고 말했다.'

지난 9일 오후에는 규모 6.2의 강한 여진이 발생해 2명이 숨지고 24명이 다치는 등 추가피해가 발생했다.

수토포 대변인은 "축적됐던 에너지가 방출되면서 앞으로 3∼4주 동안 여진이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여진과 쓰나미에 대한 공포 때문에 피해지역 주민들은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채 대피소에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현지 재난당국은 이번 지진으로 건물 6만8천 채가 무너져 27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어 지진과 화산 분화가 빈번하다. 2004년에는 규모 9.1의 강진과 이에 따른 쓰나미로 인도양 일대에서 약 23만 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가 벌어진 바 있다.

롬복섬에선 지난달 29일에도 거의 같은 지점에서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 최소 20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다쳤다.

[경상일보 = 연합뉴스 ] 

<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화사 의상논란, 엉덩이 절반 이상 보이는 레드톤 의상 ‘화들짝’
2
백종원 황교익 일침, “제작진도 자신의 일에 회의감을 느낄 정도였다”
3
김성수 아내사망, 사건 후 16시간 만에 잡힌 범인 “죽일 생각은 없었다”
4
이영자 “패가망신 한 후 어느 정도로 바꿨냐면…”
5
[기고]갈 길이 먼 에너지허브 도시
6
구준엽 오지혜 연애, 솔로들 가슴에 불 지폈다
7
울산시-현대자동차 ‘수소시티 구현’ 맞손
8
방정오 딸 폭언, 많은 이들 충격에 빠트린 재벌가 ‘어린 갑질’
9
호수공원 대명루첸 입주예정자간 갈등 양상
10
여학생 경매, 마음에 드는 상대가 있으면 술 많이 먹어라?!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