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문화방송연예
한국인 참여한 피트 닥터 감독 신작 ‘소울’ 20일 개봉김재형씨 애니메이터로 참여
뮤지션 주인공 표현에 공들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2  21:11: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 영화 ‘소울’ 스틸컷.
20일 개봉하는 피트 닥터 감독의 신작 애니메이션 ‘소울’은 뉴욕에 사는 아프리카계 미국인(흑인)이 주인공이다. 한국인 김재형씨가 애니메이터로 참여했다.

영화의 주인공은 재즈와 피아노를 사랑하는 주인공 조. 그는 최고의 밴드와 무대에 서는 날을 꿈꾸지만 현실은 중학교 밴드 교사 일 뿐이다. 꿈에 그리던 밴드와 연주하기로 한 날 맨홀에 빠지며 ‘태어나기 전 세상’으로 떨어지게 된다.

‘태어나기 전 세상’은 피트 닥터 감독이 아이들이 태어났을 때와 어렸을 때를 떠올리며 창조해 낸 상상의 산물이라면, 40대 중반의 나이에도 꿈을 좇고,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고민하는 조는 감독 자신이 투영된 캐릭터다.

의대를 나와 진로를 바꿔 꿈을 이룬 김재형 애니메이터 역시 “살면서 비슷한 과정을 겪었는데 지금보다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 생각해볼 만한 작품이어서 의미가 남달랐다”고 했다. 그는 30대의 나이에 미국 아카데미 오브 아트 유니버시티(Academy of Art University)에 입학해 컴퓨터 애니메이션을 공부하고 인턴으로 일했던 픽사에 정식 입사해 ‘업’ ‘토이 스토리 3’ ‘카 2’ ‘인사이드 아웃’ ‘코코’ ‘온워드’ 등의 캐릭터를 만들어왔다.

김 애니메이터는 재즈 뮤지션인 흑인 주인공을 표현하는 데 가장 많은 공을 들였다고 했다. “아프리카계 미국인 특유의 문화적 배경에서 나오는 제스처와 표정이 제대로 보이지 않으면 스토리 자체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진정성 있게 받아들여지지 않을 수 있다”며 “같은 문화적 배경을 가진 친구들과 상의하고, 공동 감독인 캠프 파워의 조언을 들으며 조심스럽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이번 영화는 디즈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로 공개된다. 연합뉴스

경상일보, KSILBO

< 저작권자 © 경상일보(www.ksilb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더샵 거제디클리브, 1인노트북존 등 공간특화 눈길
2
눈과 운해가 연출한 가지산 정상의 절경
3
언양교동의 가치를 담은 리버벨루스, 조합원 모집
4
‘자기개발 무료교육’ 사회복지사·요양보호사 국민행복카드없이 센터취업돕는 심리상담사자격증
5
양우건설㈜의 ‘파주연풍 양우내안애’ 선착순 일반 분양, 성황리 조기 마감
6
대전자동차정비학원 현대자동차직업전문학교, 자동차정비산업기사 및 엔진정비 국비과정 모집
7
더슬립 일산점, 파주가구단지 박람회 기념 패밀리침대 특가 할인하는 입주·혼수가구 박람회 진행
8
어썸스퀘어 지엘 음식물처리기 분쇄기, 미니 모델 출시
9
전국애견분양업체 ‘요기독’, 질병평생보장제 및 분양가 최대 70% 할인 이벤트 진행
10
“무료교육” VMS·1365자원봉사센터 관심자 취업성공패키지 없이 심리상담사자격증 취득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등록번호 : 울산,아01105 | 발행인 : (주)경상일보 엄주호 | 편집인 : 엄주호 | 등록날짜 : 2018년 4월 23일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