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축구
울산현대, 빠른 스피드로 반드시 승리한다13일 맬버른과 ACL 첫대결
조직력으로 초반 승기 다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2  22:16: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프로축구 울산현대는 13일 호주 맬버른 빅토리 팀과 2018 시즌 첫 공식경기이자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첫 경기를 치른다. 경기에 앞서 12일 열린 사전기자회견에는 울산 김도훈 감독과 강민수가 참석했다. 울산현대 제공
“2018 ACL 첫 경기, 호주에 이기러 왔다.”

프로축구 울산현대는 13일 호주 맬버른 빅토리 팀과 2018 시즌 첫 공식경기이자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첫 경기를 치른다. 경기에 앞서 12일 열린 사전기자회견에는 울산 김도훈 감독과 강민수가 참석했다.

김도훈 감독은 “올 시즌 첫 경기이기 때문에 초반 경기운영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이 잘 집중해서 조직적으로 잘 맞춰갈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선수들이 조직적인 부분에 있어서 (컨디션이) 80% 이상은 올라왔다고 생각한다. 준비하는 마음가짐은 100%”라며 “맬버른 빅토리는 2015년 리그 우승을 차지한 조직력이 좋은 팀이다. 역습에 능하고 빠른 발을 가진 선수, 기술적인 선수들이 공격진에 포진해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팀은 항상 자신감과 열정을 갖고 경기를 준비한다. 지난해 맞붙었던 브리즈번 로어와 맬버른은 다른 팀이다. 작년의 기록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기존 선수들과 새로 온 선수들이 빠르게 융화되고 있다. 시간이 지나면 점점 더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감독은 “이기기 위해서 (호주에) 왔다. 우리 팀은 빠른 스피드를 가진 선수들이 포진해있어 굉장히 다이나믹한 경기를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올해는 지난해 실패 경험을 바탕으로 잘 준비했다. 선수들도 대회의 중요성을 잘 알기 때문에 이번 대회를 잘 치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각오를 밝혔다.

강민수도 “우리 팀은 AFC 챔피언스리그를 겪은 선수들이 많아서 굳이 내가 조언을 하지 않아도 이 대회가 어떤 대회인지 잘 알고 있다. 경기에 나가는 선수들은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고, 경기에 나가지 못한 선수들은 동료들을 응원해주는 분위기가 형성돼 있다”고 전했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1/3
최근인기기사
1
‘쇼트트랙 1000m’ 김영아, 한국 빙상 떠난 이유…“담합해 특정 선수 밀어줘”
2
노선영 없는 노선영 기자회견, 김보름 “전부 내 잘못”…싸늘한 여론 “여전히 노선영 탓”
3
‘기자회견’ 백철기 감독 “노선영이 마지막 자처해”…김보름 “랩타임 맞추려 속도 높여”
4
김보름 인터뷰 논란 일파만파…빙상연맹은 긴급기자회견, 후원업체는 후원 중단
5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판정 길어져 조마조마했던 순간”
6
천안 펫샵, 강아지 방치해 79마리 떼죽음…“사체 더미에서 생존한 개도 발견해”
7
장수지, 과거 빙상연맹 차별 주장 재조명…“3위 하고도 국가대표 5인 탈락”
8
현대중공업 올들어 다시 부진…1월 수주액 36.7% 감소
9
울산전시컨벤션센터, 추진 18년만에 첫 삽
10
조민기, 성추행·교수직 박탈 둘러싼 진실공방…“피해 확인 돼 vs 사실무근”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