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일보를 시작페이지로 ㆍ 즐겨찾기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독자투고 | 기사제보 | 알림 | 화촉 | 부고 | 모집 | 자유게시판
체육커플마라톤대회
[제16회 울산커플마라톤대회 참가팀](1) 굿모닝병원“선후배 함께 달리며 새봄 풍경 만끽”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3  17:53: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 제16회 울산커플마라톤대회에 참가하는 울산굿모닝병원.
“울산커플마라톤대회를 통해 선임과 후임간 격의 없는 대화·화합의 시간을 가질 수 있길 희망합니다.”

울산굿모닝병원은 올해로 16회째를 맞은 울산커플마라톤대회의 단골손님이자 오랜 동반자다. 첫 대회부터 인연을 맺어 대회 의료지원 부스 운영 등 대회 운영에 힘을 보태왔고 직원들간 짝을 맞춰 단체로도 대회에 출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굿모닝병원은 이번 대회에 42명이 참가해 전원 5㎞ 종목에 출전한다.

정성범 종합검진센터 대리는 “매년 막내 신규직원들과 선임들이 짝을 이뤄 출전하고 있다”며 “평소 부서가 달라 만나지 못하거나 잦은 대화를 하지 못하는 데, 마라톤대회 참가를 통해 하지 못했던 허심탄회한 얘기도 나누고 친해질 수 있는 계기도 만들 수 있어 일석이조”라고 말했다.

특히 첫 대회부터 매년 출전하고 있는 굿모닝병원에게 울산커플마라톤대회 참가는 봄이 왔음을 알리는 신호탄이고 바쁜 병원생활 속에서 여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는 고마운 시간이다.

정 대리는 “매년 우리 병원은 울산커플마라톤대회에서 의료부스를 열고 봉사활동을 해왔는데 올해는 부득이하게 병원 축구대회 날짜와 겹쳐 단체 참가만 하기로 했다”며 “울산대공원 코스를 뛰고 완주한 뒤 점심을 먹으면서 직원들끼리 편안하게 대화를 하는 소통 창구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정 대리는 “앞으로 좀 더 이런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 매년 대회가 끝나고 촬영하는 단체사진도 봄을 만끽하는 추억이 된다”며 “우승을 가리는 마라톤대회가 아닌만큼 경쟁보다는 화합에 초점을 맞춰 출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저작권자 © 경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카카오스토리 뒤로가기 위로가기
icon인기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로그인
- 의견쓰기는 로그인후에 가능하며,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예슬 지방종, "배우 몸을 어떻게 저렇게 만들었을까?" 어쩌다 이런 일이? "무슨 바느질이 그래요"
2
아비치, 잔병치레 잦을 정도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다…2년 전엔 초췌한 몰골로 팬들 충격에 빠뜨리기도
3
한예슬 의료사고 지방종, “30대가 되니 편안함 찾게 되더라” 비교적 간단한 수술로 알려져… 어디인가 봤더니
4
아비치 요절, “천재들은 하나같이 명이 짧은 듯” “어제까지만 해도 이분노래 듣고 있었는데” 아직 만개하지 못한 꽃 아쉬움 남겨
5
한예슬, “저녁에 잠들기 전 꼭 단 것 챙겨 먹어” 하의실종 패션 ‘눈길’
6
이현이, 조인성과 얼굴 맞대고 뜨거운 포옹 새하얀 속살 드러내는 비키니 ‘화들짝’
7
‘브레이커스’ 다양한 개성과 매력 보유한 싱어송라이터 군단 어땠나? 더욱 강력한 피처링 군단 배틀 무대 기대감증폭
8
서은수, “꽃여신 인가요?” 안구정화 하게 만드는 비주얼 뽐내 뭐하고 있나 봤더니
9
아비치 사망, 산스크리트어에서 DJ 따와… 남들과 달랐던 탁월한 멜로디
10
부산 배산 여대생 피살사건 ‘그것이 알고싶다’ 애초에 범인 남성으로 한정한 것 걸림돌로 작용, 최면수사로 드러난 반전 충격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북부순환도로 17 | Tel 052-220-0515 | Fax 052-224-1030 | 사업자번호 610-81-0790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정환
Copyright © 2011 경상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ilbo.co.kr